본문 바로가기

[부산/해운대] 그랑빌 펜션 / 해운대라꼬 빛축제


작년 크리스마스 다음날에 놀러갔던 걸 이제서야 포스팅하네요

요즘 결혼 준비 때문에 정신이 없다는 ㅠ_ㅠ



2015년 12월 26일

가족여행으로 부산 해운대에 다녀왔습니다.


연말이고 크리스마스도 있고 해서 

해운대 근처에 펜션이 없을까봐 걱정했었는데

다행이 그랑빌 펜션에 방이 많이 남아 있더군요~


세잔3층으로 예약했구요

3인실이지만 1인추가(1만원) 했습니다.


해운대에서 걸어서 7~10분거리 될거 같아요.

길 끝까지 쭈욱~ 들어오면 그랑빌 펜션이 보입니다.






그랑빌 펜션 입구 






먼길 오느라 배가 고프네요~

실내에서 1차로 해산물 먹었습니다~ ㅎㅎ





2차는 바베큐장에서 소고기 구워먹었어요~

겨울이라 그런지 바베큐 신청한 사람이 없더군요

덕분에 조용하게 잘 썼습니다 ㅎㅎ


주인 아저씨께서 직접 숯을 준비해주셨구요.

번개탄처럼 생겼는데 숯이라고 했던거 같네요~ 





비닐하우스?처럼 되어 있어서 춥진 않아요~

1인당 비용이 들었던거 같은데 저희는 4명이지만 

고기를 많이 먹지 않아서 쪼끔 저렴하게 한거 같네요.

이건 알아서들 센스 있게~ 


주인 아저씨가 매우 친절하시고 좋으십니다 ~






이미 1차로 많이 먹어서 배가 부르지만

열심히 먹었습니다 ~ 




급하게 PC쓸 일이 있어서 주변 PC방을 찾다가

주인아저씨께서 쓰시던 PC를 흔쾌히 빌려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


우리 NT가 PC쓰는 동안 전 펜션 내부 찰칵~~

이건 방송국 카메라지만 지금은 장식품이랍니다~ ㅎㅎ










저희가 해운대 방문할 당시 '해운대라꼬 빛축제' 기간이라

여기저기 사진찍을 곳이 많았습니다~

아직 2월이니 끝나지 않았겠군요~ ㅎㅎ


전날 크리스마스엔 서울 청계천 빛축제에 있었는데

하루만에 부산까지 와서 또 빛축제를 봤었네요 ㅎㅎ






아 그리고 해운대에 아이스링크장이 있는건 처음봤네요.

항상 여름에와서 그런가 ㅎㅎ

입장료가 조금 쎈거 같아서 그냥 구경만 하다 왔습니다 ~





다음날 그랑빌 펜션 3층 세잔에서 창문밖으로 찍은 사진입니다.

날이 밝았으니 이제 다시 일상으로 돌아갈 시간입니다~




좋은 추억 만들고 돌아 갑니다~




  • 산이 2017.01.12 2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객실에 휴지가 없어 얘기하니 화장실 롤휴지 쓰라고 하고, 첫날 욕실에 수건이 하나도 앖어 얘기하니 카운터에 와서 가져가라고 하고, 객실은 청소를 안했는지 지저분하고, 욕실 슬리퍼는 물이 안빠지는 슬리퍼고 오봉은 뒤틀려있고, 전날 예약할때는 퇴실이 12시라고 얘기했는데 당일 숙소로 가니 11시 까지라하고! 가지마세요! 비추입니다!

    • 왜 여기다 불만사항을 적으셨나요.. 홈페이지 가서 말씀하시지 ㅠ_ㅠ.. 저희가 갔을 때는 만족스러웠습니다. 개인적인 차이가 있으니 뭐 어쩔수 없다만 이런 댓글은 속상해요~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