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경주 맛있는 한정식집 도솔마을







경주 여행 첫끼는 지인의 추천을 받은 "도솔마을"

네이버 예약이 있어서 미리 예약을 하였으나, 승인이 안된 관계로 직접 방문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도솔마을은 소이한옥에서도 멀지 않더라구요.






1시 30분쯤 도솔마을 도착했는데, 역시 듣던대로 사람이 어마어마 하네요.

웨이팅은 예약명단에 이름을 쓰면 됩니다.

우리 앞에 30팀은 있는듯 ㄷㄷㄷㄷㄷ


기본 한시간은 기다려야 할 것같아서 근처 한바퀴 둘러보며 시간을 떼웠어요

참고로 저 담 뒤에는 대릉원이랍니다

한복을 대여해서 많이들 다니던데 날씨가 너무 더워서 저희는 포기했습니다 ㅠ_ㅠ




한 시간정도 방황하고 도솔마을로 돌아 왔습니다.

시골 할머니댁에 온것만 같은 식당 내부 모습입니다

정겨운 느낌이 물씬 들더라구요







저희는 카운터 옆에 있는 방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막걸리 같아 보이는 숭늉 한사라와 금수저를 세팅해주십니다





파전도 먹고 싶었지만, 둘이서 너무 많을 것 같아서 아쉽지만 포기하고

수리산정식 2인분을 시켰어요 :)





사람이 많아서 그런지 주문하고도 시간이 좀 많이 걸렸던거 같아요

아이고 배고파파파파파

(남푠 사진 뒤 '머리조심' 특히 키작으신 분들!!)




드디어 주문한 음식들이 들어왔습니다.

음식을 가득담은 3개의 쟁반이 입장을 했네요 입이 안다물어지더라구요

반찬수가 어마어마합니다


밥, 국, 닭볶음탕, 꽁치김치찜, 비지, 양배추쌈말이, 우렁된장, 구운김, 김치전, 묵밥, 김치, 쌈채소, 나물 

반찬이 다 깔끔하니 맛있었습니다

저는 비지와 닭볶음탕에 밥을 비벼먹으니 한공기가 뚝딱 사라지더라구요 ㅎㅎㅎㅎㅎ

제대로 된 집밥을 먹는 기분이었어요 

이 가격에 이 맛의 퀄리티라면....가성비 최고인거 같아요. 







배불리 먹고 신나게 계산하러 나오다가 

문에 머리를 쿵했네요ㅠㅠㅠㅠㅠ

저도 모르게 소리를 질러서 옆 테이블 손님들 다 놀라고

쿵하는 소리에 주인아주머니께서 무너진줄알았다며...........................

아직도 저의 정수리는 빨갛더라구요.......................


여기서 계산하시면 되요~




머리 쿵 하고선 멍....................








도솔마을에서 맛있게 한상 클리어한 후 근처 황남상회에서 소프트아이스크림 하나 get!!

역시 나들이엔 소프트 아이스크림!! 





그리고 식사전 웨이팅하면서 봐둔 대릉원(천마총) 가는길로 향했습니다. 

가는길에 벽화도 그려져있어서 사진 찍기 좋습니다


"먹을 수 있어 좋구나!" 

너무 마음에 드는 문구네요 

명언이야 명언

(뒈져.. 는 누가.. ㅠ_ㅠ)




남편이랑 날개벽화에서도 한 컷 





정은지 인증샷 따라하기

같은 장소 다른 느낌 




+) 이건 도솔마을 웨이팅하면서 

오줌싸는 동네꼬마랑 한컷

얼레리꼴레리~






도솔마을

매일 11:30 - 21:00 (Last order :20:20)

break time : 15:00 - 17:00

 매주 월요일 휴무





맛있게 잘 먹고 왔네요^^





맨 위로